울산

검색
  • 0
닫기

중소기업 노동자 작업복 세탁 '태화강 클리닝' 개소

0

- +

울산광역시청 전경. 이상록 기자울산광역시청 전경. 이상록 기자중소기업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 '태화강 클리닝'이 문을 열었다.

울산시는 3일 오후 2시 울산 남구 월평로 215에 위치한 '태화강 클리닝' 개소식을 연다고밝혔다.

개소식에는 송철호 울산시장, 시의회 의장, 양대 노총 관계자, 사업 후원기업 관계자 등 18여 명이 가운데 경과보고, 제막식, 세탁체험으로 진행된다.
 
태화강 클리닝은 시와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울산광역자활센터, 울산항만공사, 경남은행, 현대자동차, 전국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 등의 참여로 이뤄졌다.

총 사업비는 2억 1천만 원이 투입된 태화강 클리닝은 면적 165㎡(50평) 규모로 설치됐다.

작업복 세탁을 위한 산업용세탁기 4대, 건조기 3대가 설치되고, 작업복 수거를 위한 배달차량 2대도 마련됐다.

그동안 중소기업 노동자들의 작업복에 묻은 화학물질 등 오염물질은 가정용 세탁기로 제거가 어려웠다.

태화강 클리닝은 작업복 세탁의 어려움을 겪고 있던 노동자들에게 건강복지 향상와 세탁 편의를 제공한다.

또 남구지역자활센터가 사업을 운영해,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효과도 있다.
 
시 관계자는 "중소기업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가 노동자들 작업 환경 개선과 근로 의욕 증진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